Fake Love

2018.05.18 22:32

크..............
여러분, 이번 앨범, 애들이 정말 빡세게 준비했습니다!!!!
정말 티나게 힘 빡! 주고 만든게 보인다.


이 노래는
청춘 3부작 (화양연화) 시리즈 → 윙즈 → You Never Work Alone→ DNA
의 계보를 이어가는 스토리다.

이 스토리를 알려면 우선 SF소설 [오멜라스를 떠나는 사람들]을 읽어봐야 함.
- [바람의 열두 방향] 이라는 단편집에 수록

그리고
헤르만 헤세의 [데미안]도 읽어봐야 함 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
뭐 딱히 안 읽어도 되긴 하는데....... 유투브에 해석이 쫘악 올라와있으니까.

스토리가 계속 확장되면서
방황하는 청춘물이 타임루프물이 되더니만..........
뮤비 해석하는데 참 힘들다 ㅠㅠ

해석은 존잘님들이 다 해주실거야.........
난 나중에 받아먹기만 해야지.



개인적으로 좋아하는 곡은

134340

제목만 보고선 이게 뭐지? 했는데
가사 보고나서 이해했다.

명왕성의 행성분류번호가 134340
인트로제목은 Singularity(특이점) 이더니 수록곡은 명왕성!!
정식명칭 이제 명왕성 아니야 ㅠㅠㅠㅠㅠㅠㅠㅠ
이름 뺏겼어 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 


이름 : 왜소행성 134340 (전 명왕성)
소속 : 카이퍼밸트 (전 태양계 막내)

명왕성을 좋아했던 나는 지금도 아쉬움.


내가 Wailien52  라는 곡을 참 좋아하는데
(보통 고래는 12~25Hz로 의사소통을 하는데,
혼자 52헤르츠로 말해서 다른 고래들과 소통이 안되는 외톨이 고래이야기)

134340도 비슷한 곡이다.

태양을 바라보고 잘 돌아가고 있었는데 어느날 갑자기
"너 이제 태양계 행성 아님, 왜소행성으로 카이퍼밸트 소속이얌"
이별통보 받고서 외롭게 식어가는 이야기.


아 가사 참 가슴을 애린다 애려.......


어떤 이름도 없이 여전히 널 맴도네

작별이 무색해 그 변함없는 색채

나에겐 이름이 없구나

나도 너의 별이었는데

넌 빛이라서 좋겠다

난 그런 널 받을 뿐인데

무너진 왕성에

남은 명이 뭔 의미가 있어

죽을 때까지 받겠지

니 무더운 시선

아직 난 널 돌고 변한 건 없지만

사랑에 이름이 없다면

모든 게 변한 거야

(중략)

저기 저기 고개를 돌려보니

환하게 웃으며 다가오는

니 옆엔 그

안녕  /  안녕

어떻게 지내  /  나는 뭐 잘 지내

왠지 터질듯한 내 심장과는 달리

이 순간 온도는 영하 248

난 맴돌고만 있어

난 널 놓쳤어 난 널 잃었어

난 헛돌고만 있어

넌 날 지웠어 넌 날 잊었어

한때는 태양의 세계에 속했던

노랜 멈췄어 노랜 멎었어

별의 심장엔 텁텁한 안개층뿐

오늘 병원갔는데 제대로 말 못해서 불안제 양이 늘었다.
항우울제 더 줄까요? 라고 묻는데 싫다고 했다.

난 내가 영어로 말하고 싶어서 영어공부 시작했는데
엄마 눈치보여서 억지로 하는 애로 보였고
면접용 정장이 안 맞고 살 잡히는게 싫어서 다이어트 시작했는데
운동도 제대로 안하면서 어떻게 다이어트 하냐는 소리도 들음.
밥은 잡곡밥으로 바꿨고, 패스트푸드, 밀가루 끊음.

다이어트의 8할은 식이요법임.
난 내길을 가련다...........



어떻게 지내?

나는 뭐 잘 지내.


Posted by hatsy

Reboot

2018.05.12 01:29

3주간 멍하니 있었다.
그럴만한 이유가 있어서 그냥 요양기간이었다. 
아 진짜 븅신같은 나날들이었다.


무기력이 더 심해져서 머릿속으론 해야지 해야지 하는데 몸이 안 움직임.
책도 눈에 안 들어옴 ㅠㅠ 바보되는 기분이야.
의사는 불안감이 심해져서 집중력이 떨어지는거라고 했다. 심란한데 뭐가 되겠어?
요즘 항불안제 꼭꼭 챙겨먹는다. 별 효과는 없는것 같지만;


일부러 비내리는 ASMR 틀어놓고 누워있거나
인터넷 쇼핑몰을 구경하고...특히 이마트앱에 자주 들어가서 먹을거를 찾아본다.
생수가 다 떨어져간다는 핑계로 이것저것 식재료를 담았다.
내일은 새우볶음밥을 할것이다! 


그래도 밥은 챙겨먹는다.
하루 2끼. 아무것도 안 하고 안 움직이는데 3끼까지는 안 들어간다.
요즘엔 면식을 한다.
밀가루가 GI지수 높아서 다이어트엔 최악인데
파스타,메밀국수 위주로 먹음.
비빔면도 몇번 먹으니 이제 질린다. 국물없고 차가운 국수요리 뭐 없나......
후쿠오카에서 사온 이치란 라면을 먹어봤는데 맛이 좋았다.
근데 기름기가 많아서 설사함 ㅠㅠ 다음엔 국물만 따로 끓여서 기름을 걷어내야겠음.
맛있긴 맛있다. 후쿠오카 안가도 될 정도로 가게의 맛을 충실히 재현!!!!


영어인강 등록했다.
영어인강 뭐 할까 몇달간 찾아봤는데
다 광고들만 보이고 -_-;;;;
리얼클래스 들을까 했다가.........뭐에 꽂혔는지 해커스톡 초보회화영어 등록했다.
전화영어도 생각해봤는데 내가 너무 기본적인 스피킹도 안되서 포기했다.

토익점수도 없지만, 옛날에 무턱대고 토익 봤다가 쓴 맛 본적이 있어서
기본부터 천천히 하는 마음으로 등록했다.
이거 다 떼고나서 토익준비해야지.

하루에 강의시간 10분임 ㅋㅋㅋ 그게 부담이 안되서 좋았고
여행할 때 쓰는 유용한 영어만 따로 알려주는것 같아서 (책도 줌)
그것도 맘에 들었고.........
여행용 엉어책 사서 봐도 되잖아? 라는 사람도 있겠지만.
내 입밖으로 안나오면 소용없으니까 -_-;;;


나도 일본말고 영미권으로 좀 나가보자;;;;
영어 울렁증이 너무 심해서 홍콩이나 괌도 못 가겠음 ㅠㅠ
하와이도 가보고싶은데......영어!!!!!!!!!


교재 도착하면 바로 공부시작이다.

Posted by hatsy



극장판이니까 이번엔 극장판 애니를 만드는 내용일꺼야? ^________^

미야모리를 다시 만날 수 있어서 좋구만!!!!


Posted by hatsy

羽多野渉(山田) x 寺島拓篤(少年)


간만에 들었다.
요즘 재밌는 시디가 없어....가뭄이야 ㅠㅠ


사실 테라시 이지메사건 이후로 안 좋아해서 안 들으려고 했는데
분위기가 보송보송해 보여서 멍때리고 누워서 들었다.

예상대로의 호노보노한 소프트BL 이었고,
테라시 목소리 여전히 귀여워....젠장. 목소리는 이쁘단 말이지 -_-;;;;

26살인데 아저씨처럼 보이는 부스스한 청년과 고딩이 쭈뼛쭈뼛 연애하는게 귀여움.
본편 끝나고나오는 애프터스토리도 귀여워서 좋았다.

원작도 찾아봤더니 역시나 귀엽고 건전한(?) 느낌임 ㅋㅋ
예전 츠키무라상 작품 보는것 같다.


츠키무라상 돌아와요 ㅠㅠ 요즘 너무 트렌디해졌어...
올드한 당신이 그립습니다..........
기승전 츠키무라.


그러고보니 둘 다 이제 유부남이네?
테라시는 내가 좋아하는 여자성우(사토 사토미)랑 결혼함 ㅠㅠ
하타노는 결혼한지 1달도 안된 새신랑 ㅋㅋㅋ
하와탈씨 행쇼하길.....

Posted by hatsy

재미는 있었는데 역시 후편을 위한 떡밥만 잔뜩 뿌려놔서
뭔가 알맹이는 없는 느낌.

재미가 없는건 아닌데.....워낙 볼거리가 많아서
음....어.....하다가 끝났다.

내 옆에서는 막 웃다가 안타까워 하다가 그러던데
난 참 무덤덤하게도 봤구나.



에바 신극에서 하도 충격을 먹어서
그 뒤로 왠만한건 충격적이지도 않은듯 -_-;;;;

에바 파와 Q에서 받은 충격에 비하면....후훗

인피티니워 후편에선 캡틴마블님께서 정리해주실꺼야. 
그리고, 스칼렛위치 역시 짱 쎔.
역시, 지구도 거뜬히 말아먹은 능력자야.


그리고, 타노스 멋있음 ㅠㅠ 마냥 나쁜놈은 아니네....멋있는데?


Posted by hatsy

BLOG main image
덕통사고는 예고없이 by hatsy

공지사항

달력

«   2018/05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2630)
잡상메모 (1)
일상 (452)
소리 (1104)
영상 (698)
출판 (144)
번역 (21)
놀이 (172)
알립니다 (0)
낙서 (0)
비공개 (0)

글 보관함

Total : 815,463
Today : 2 Yesterday : 6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