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거 앎?
4개에 만원짜리지만 2개만 사거나 3개만 사도 된다는 거.....


허헐.....


근데 난 4개 샀다.
기린 이찌방 시보리 2개 , 칭따오 2개

다른맥주는 뭔 맛인지 도저히 감이 안와서
그냥 아는 브랜드로 두개씩 집어 옴.


사실 술 마시면 안되는데......

거의 7년만에 마시는것 같다.


신경정신과 약이랑 술은 상극인데


라믹탈먹고 맥주 500짜리 1캔 따서 마심.
먹은지 3시간이 넘은거같은데 아직도 몸이 후끈거리고 무겁다.

귀가 타들어가는거 같다.


그래도 이정도는 잘 받는 날이다. 마시고싶을때 마셔서 그런가.......



내 나이 되도록 뭐 한것도 없고,
모아놓은 돈도 없고
일정한 직업도 없고
이뤄놓은게 하나도 없네
고독사가 내 끝이라는걸 나도 아니까


가족들도 나때문에 속끓이는걸 보고있자니
나같은거 그냥 없어지면 만사오케이 일것 같은데


검색해보니까 드라이기로 목 매는게 있던데
시도해보려다 관뒀다.



항우울제 먹고자야하나..........

술 먹어서 오늘은 먹지 말아야하나...........



이딴거 고민하고있는거보면 난 아직 죽기는 싫은갑다.
아니, 스스로 죽을 용기가 없는거고
스스로 죽으면 원망받을거 뻔하니까 사고나서 죽고싶은데



별 사고도 안나네.........



다음달에 비행기타는데


비행기엔진 터져버렸으면 좋겠다.


Posted by hatsy

마음에드는 컷이 있는데
무서워하는 사람도 있을것 같으니까 눈 정화용으로 최우식 캐릭터 포스터.




최우식 흥해라!!!!!!!!!!!!!!!!!! 

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

엉엉 최우식 존멋!!!!!!!!! 연기 개잘해!!!!!!!!!!!

박휘순보다 난 최우식이다!!!!!!!!!!!!!!!!!!!!!!!!!!!!!

[거인] 아직 안봤는데 봐야겠다.



제일 마음에 들었던 씬.

색감 (뒤의 초록색배경과 푸른끼도는 필터덕분에 더 도드라져보이는 창백한 피부와
       검붉은 피의 대조가 너무너무 내 취향) 이 너무너무 굿!!!

이 씬이 스포일러이긴 한데........뭐 모르고보면 모르니까;;;;;;


이거 생각보다 재밌어서 몰입해서 봄.

극장에서 봤으면 더 좋았을뻔했다.

의외로 나 피튀기고 고어한거 잘 봄.

갑자기 튀어나오는거나 동양귀신 (링,주온 이런거 못 봄)은 못보는데

이런 액션에서 피 튀기며 싸우고 모가지 날아가고 팔 찢어지고

이런건 잘 봄.

오히려 이런거 보면 스트레스 풀림.



아무튼 김다미라는 보석같은 배우 발견해서 좋았고

영어제목보니까 후속이 나올것 같은데 (마지막 대사도 그렇고....)

나왔으면 좋겠다. 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

Posted by hatsy

다시.....

2018.07.31 23:04


회사메일로 이런 스팸이 자주 온다.
이전 직장에서도 조현병이네 조울증환자가 사람을 죽였네 차로 사람을 치고 도망갔네 블라블라 그러는데....
그런 뉴스 보면서 저런사람들 섬 같은데 모아놓고 격리 시키고 싶다던 년이 있었다.
그 년이 제일 날 괴롭혔지. 


지랄한다.
정신과 진료받는 사람보다 안 받는 사람들 범죄율이 더 높다.
조현병? 조울증? 우울증?
이런사람들보다 그냥 평범해보이는 인간들이 더 위험하다고!



이번에 들어간 회사에서
자꾸 일하는 순서를 헷갈려한다고 지적받았는데
난 그 때마다 메모하고 녹음하고 별 짓을 다 했음


그런데 지시사항....자기는 정확하게 지시 안하면서 내가 못하면 눈치없다고 화내고


그래서 말했다. 난 뇌가 아픈사람이라고....
말 못해서 미안하다고...
이 시점에서 난 짤릴걸 각오하고 밝혔다.
겉으론 이해하는 척 하는데
아니 그 사람들은 절대 이해 못 해.
내가 속으로 얼마나 지옥같은지....

내가 힘들어하면 주변사람들도 같이 기분 더러워질테니까 일부러 숨기고 티 안내는건데

“하치는 사고쳐놓고 너무 남일 보듯 아무렇지 않은 듯 해” 이런다....

아니라고오오오오!!!!
요새 잠을 자도 잔것 같지도 않다.
신경안정제도 소용없다.

어제는 이틀분 약을 한꺼번에 먹었다.
조금 아주 조금 관절통이 줄었다.



그래 눈치있게 일하는게 사회지.....


진짜 못해먹겠다.
진심으로 그냥 하는 말이 아니라 진짜 죽었으면 좋겠다.
태어나지 말았어야 했는데.....


그래서 그만뒀다.
이틀치 약 맘대로 털어 먹었다고 했더니 의사한테 혼났다.


약이 다시 늘었다.


2주분씩 타오던 약을 일주일치만 타왔다.
내가봐도 지금 내 상태는 안 좋다.


Posted by hatsy

발매일: 2018.06.28

(八代和秋) 小野友樹×佐藤拓也 (八嶋洋春)

(夏朗) 新垣樽助×佐藤拓也 


한줄 평 : 


야!!! 신가키상 그렇게 쓰고 버릴거면

나 주라!!!!!!!!!!!!



그러하다.....

신가키상 불쌍해 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


잘 사귀다가 갑자기 장거리연애는 싫다고 가볍게 훅! 차버리고

다시 나타나서 꼬시는 놈도 병신이고.......

다정한 애인이 있으면서 옛날 애인이 꼬신다고 바람피더니

멀쩡한 애인 차버리고

다시 홀라당 넘어가는 놈도 병신이다.


병신 둘이서 행쇼하길....다른 사람에게 민폐끼치지 말고.


편의점 김밥 먹으면서 사무실에서 이러고 있음.

연기 잘하는 세사람이 나와서 재밌게 들었음!

Posted by hatsy

월요일에 줜나게 깨지고 정신과질환 커밍아웃하고

살얼음판 걷는 기분으로 일하고

도대체가 생긴지 5년차인 회사인데 아직까지도 이렇게 체개가 안 잡혀있다니...

내가 지금 하는 일을 예전엔 혼자서 했고, 지금은 둘이서 나눠서 하고있는데

(그래서 서로 정보공유를 위해서 양식이 잡혀있어야 하는데 그게 하나도 없음)

내가 틈틈히 양식 만들고 어떻게하면 효울적으로 정보공유 할 수 있을까 고민하는데

아무도 그걸 안 함.


금요일에도 먼저 퇴사한 선임이 일을 그지같이 해서

내가 그거 다 떠안음.

그거 내가한거 아니라....먼저 간 그사람이 그렇게 한거고 난 그냥 '그게 맞는건가부다'

하고 넘어갔지....내가 뭐라고 거기에 꼬투리를 잡을 수 있어.

그 사람이 '이거 맞아요 이렇게 하면 돼' 라고 했으니까.........



하 시발........억울해.........



금요일에 저녁 10시까지 일했다.

하필 미성년자 4명이서 해외여행을 가는데

가족동의서, 가족관계 증명서 받고, 호텔예약하고....

근데 그 호텔예약을 그 선임 미친년이 그지같이 해놓은거다.......

내가 다 떠안음......백퍼 클레임 걸린다.


시발, 미자들은 제발 국내에 붙어있어!!!!

어딜 보호자도 없이 해외여행이야!!!!!


굽신거리면서 보호자에게 연락하고 증명서류 받고

2주일동안 짜증나게....아 씨발씨발!!!!


휴가간 팀장이 휴가처에서 메신저로 물어보길래

나 사고쳤다고 (정확히는 그 미친 선임년) 하고 

난 저녁까지 서류 정리하고, 호텔에 보낼 보호자 동의서 양식 만들고 정리하고

또 뭐 빠진거 없나 두번세번 체크하고 (강박증, 편집증이라고 주치의가 그랬다)



열심히 일하지 말라고 하는데....시발 열심히 안하면 사고나면 누가 책임지는데?

나 열심히 하는거 아니다.......

내가 병신인거 나도 잘 아니까, 정상인만큼 하려고 하는거지

그리고 이제 한달밖에 안됐으니 당연히 일이 손에 안 익었잖아?

일을 빨리 익혀야 나도 편하니까.....그런데


"하치씨는 누구에게 인정받고 싶어서 일하는거 같아"


완전 틀린말도 아닌데......시발 밥값은 해야하잖아.



내일 월요일에 출근하는게 무섭다.

병원가서 항불안제 받아왔다.




의사선생님은 나부터 바꿔야 한다고 한다. 나도 알아........그게 쉽게 되면

내가 왜 병원가서 당신앞에서 울고 약 받겠어?



나도 알아.....

내 주변이 어딜가도 지옥이면 내가 문제라는거.....



근데 그게 쉽게 안 바껴.......

난 모든것이 의심스럽고, 무섭다.




월요일 팀장에게 불려나가서

일본어도 못했으면 일 그만두라고 했을거란 소릴 들었다.

그나마 일본어 잘해서 붙어있는거라고.



입사 한달이 넘었는데

아직도 근로계약서를 안 썼다.

회의할때는 실수해서 마이너스 나면 급여에서 깐다고도 했다.

근데 웃긴건 이 말을 한게 사장이 아니라....팀장이란거지....시발. 지가 뭔데?

- 이거 불법이라고....신고하면 난 100% 승소하고, 사장은 징역산다.

- 근로기준법 찾아서 pdf로 저장해 둠

- 일하면서 중간중간 녹음해 둠



이러고 있다.

항불안제를 끼고 산다.

의사는 오히려 근로계약서를 안 쓰고 4대보험 신고를 안하면 회사 손해일텐데

왜 안했을까, 한거 같은데....다시한번 말해보라고 한다.

난 몇번이나 말했다. 시발 이사해서 주소 바뀌니까 그때 계약서 쓰자며?

이사한지 일주일 넘었어 시발년들아!!!!!


오히려 백수일때보다 지금이 더 불안하고 정신상태가 안 좋음 ㅠㅠ

뭐 이런 그지같은 엿같은 좆같은......


영화 예매해둔것도 취소하고 집에서 이러고있다.

게다가 아미밤키링 ㅠㅠㅠㅠㅠㅠㅠㅠㅠ 이거 잃어버려서 온 집안을 다 뒤집어야 한다.

아 짜증나.........소중한 굿즈를.....

분명 내가 너무 소중히 여겨서 꽁꽁 숨겨놨는데 그걸 어디에 놨는지 까먹은거다.




시발 죽어야돼.........병신같은 나년아.........

오늘도 방탄(BT21) 굿즈 새로 나와서 (잠옷,파자마) 10만원 넘게 질렀다.

스트레스 받으니까 자꾸 돈 씀.



진짜 가족이고 뭐고, 다 필요없고

진짜 죽고싶음......

근데 받아온 약 다 처먹어도 안 죽음........

의사도 알고, 나도 알아.....

우리집 8층인데 떨어지면 죽을까? 밑에 나무 있어서 걸려서 안 죽고 병신될 듯.

회사는 11층이다. 떨어지면 죽을것 같은데 망할 통유리야......

시발 어떻게 죽어야 하나......

우리집에 목 매달곳도 마땅히 안보여......

바로 옆에 산이 있는데.....거기 나무에 매달려볼까 생각도 해본다.


다 쓰고 죽자.

쌓아놓으면 똥 된다.

Posted by hatsy

BLOG main image
덕통사고는 예고없이 by hatsy

공지사항

달력

«   2018/08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2640)
잡상메모 (1)
일상 (458)
소리 (1106)
영상 (700)
출판 (144)
번역 (21)
놀이 (172)
알립니다 (0)
낙서 (0)
비공개 (0)

글 보관함

Total : 821,801
Today : 38 Yesterday : 66